메뉴 건너뛰기

달라스예닮교회

목회자칼럼

마지막 5분의 심정으로..


 우리가 이 땅을 살아가는 삶의 자세에 대해여 깊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것 같습니다.

1949년 러시아에서 생긴 일입니다. 28세의 청년이 내란 음모 죄명으로 사형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시베리아의 찬 바람이 

무섭게 몰아치는 영하 50도의 추운 겨울날, 그의 동료들과 함께 기둥에 묶였습니다.


사형 집행관이 5분간의 시간을 주겠다고 말합니다. 사형 집행 5분전. 이 젊은이는 이 소중한 5분을 어떻게 쓸 것인가?’를 고민합니다. 처음 2분간을 자기와 함께 사형당하는 동료들에게 눈빛으로 마지막 인사를 하는데 쓰고, 28년 동안 살아온 자신의 생활을 정리하는데 2분을 쓰고, 내가 태어 나고 살았던 대지와 자연을 한번 둘러 보는데 1분을 쓰자고 생각했습니다.


이윽고 이 젊은이는 고개를 들어 함께 사형당하는 동료들을 가장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인사를 나누는데 2분을 보내버립니다. 그리고 가족을 생각하고 자신의 28년 인생을 돌이켜 후회합니다. 좀 더 성실하게, 좀더 부지런히 살지 못한 세월들이 주마등처럼 지나며 뼈 속 깊이 뉘우칩니다. “! 다시 한번 살수 있다면….” 그 순간 실탄을 장탄하는 금속성 소리가 철커덕하고 들려옵니다. 이제 1분 후면 사형을 집행하게 됩니다. 이 젊은이는 도저히 눈을 들어 자연을 돌아 볼 용기를 가지지 못합니다. 마침내 집행관의 구령이 들려옵니다.  “어깨 총!” 젊은이는 눈을 질끈 감아 버립니다.


바로 그때 였습니다. “사형을 중지하시오. 황제의 명령이요.” 다급한 외침이 들려와 눈을 떠보니 황제의 특별 사면령을 가지고 온 한 병사가 흰 수건을 흔들며 말에서 내렸습니다. 그는 죽음 직전에 극적으로 살아나 모스크바로 돌아오게 됩니다. 이 청년이 바로 죄와 벌’, ‘까라마조프가의 형제들과 같은 주옥 같은 작품을 써낸 도스토예프스키입니다. 그는 이 경험 후, 매일의 삶을 마지막 5분의 심정으로 살았다고 합니다.


우리 모두는 죄와 사망으로 죽었던 사람들입니다. 그러나 특별 사면령을 가지고 오신 예수님 때문에 우리는 극적인 생명을 부여 받았습니다. 사랑하는 예닮 가족 여러분, 이제 우리의 삶을 마지막 5분의 심정으로 나를 살리신 그 분께 감사하며, 자신의 삶을 최선을 다해 경주합시다. 마지막 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5 2월11일 사순절과 다니엘 금식기도 이우철 목사 2018.02.22 27
194 1월14일 신동일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이우철 목사 2018.02.22 71
193 2018년 1월 7일 새해를 시작하며... 이우철 목사 2018.02.22 23
192 10월15일 선교축제를 통해서 주신 은혜 예닮웹지기 2017.10.19 998
191 10월1일 선교축제 2017 이우철 목사 2017.10.05 1047
190 9월24일 좋은 분위기를 만드는 사람 이우철 목사 2017.10.05 1016
189 9월 17일 목회자 컨퍼런스를 마치며.. 예닮웹지기 2017.09.20 1097
188 9월10일 세미나와 컨퍼런스 예닮웹지기 2017.09.20 1026
187 9월3일 요즘 우리의 주일 오후 풍경 이우철 목사 2017.09.05 1071
186 8월27일 경조사를 알려 주세요! 이우철 목사 2017.09.05 921
185 8월20일 자원하여 섬기는 기쁨 이우철 목사 2017.09.05 1011
» 8월13일 마지막 5분의 심정으로.. 이우철 목사 2017.08.15 1040
183 8월6일 열정의 진득함 이우철 목사 2017.08.11 935
182 7월30일 출애굽기 그리고 히브리서 이우철 목사 2017.08.11 961
181 7월23일 가정교회 목회자 컨퍼런스 이우철 목사 2017.07.22 1080
180 7월16일 대화에 반응하는 법 이우철 목사 2017.07.22 922
179 7월9일 리더십 컨퍼런스 이우철 목사 2017.07.22 1003
178 7월2일 함께 세워져가는 가정교회 이우철 목사 2017.07.22 1015
177 6월25일 감사헌금에 관하여 이우철 목사 2017.07.22 981
176 6월18일 All-Joes Award 이우철 목사 2017.06.20 107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