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달라스예닮교회

목회자칼럼

 

싱글들에게 드리는 부탁

 

 

 

           휴스턴 서울 교회 이수관 목사님의 칼럼입니다. 싱글들이 많은 우리교회에 꼭 필요한 칼럼이라 생각되어 나눕니다. 

 

  얼마 전에 영어회중에서 결혼식이 있었는데, 결혼식 자체도 아름다웠지만 그 뒷얘기를 들으면서 더욱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처음 사귀기 시작하면서 담임목사님인 신동일 목사님을 찾아와서, 교제를 허락해 달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그 자리에서 신목사님은 두 사람의 교제를 축복해 주면서 몇 가지 당부를 했는데, 그 중에 한 가지가 코 밑으로 있는 신체부위에 키스를 하지 말라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이 두 사람은 그것을 잘 지키면서 사귐을 가졌고, 결혼식 중에 목사님이 두 사람이 부부가 되었음을 선언하고 “이제 신랑신부가 키스를 하겠습니다.” 할 때, 그것이 두 사람 사이에 첫 키스였다는 것입니다.

사실 우리가 워낙 순결함과는 거리가 먼 시대를 살고 있어서 그렇지 사실 사랑하는 상대방의 순결을 잘 보호해 주었다가 모든 사람의 축복을 받으며 깨끗하고 순결하게 결혼을 할 때 그것이 서로에게도 좋고, 하나님께도 더 없이 아름다운 헌신이 됩니다. 거기에 반해서 혼전에 가지는 성관계는 서로가 상대방이 진정으로 나에게 적당한 배우자인지 판단할 기회를 빼앗아가므로 결국 하지 말아야 할 결혼으로 가게 하거나, 또는 반대로 서로에게 영적인 상처를 남기게 되어 급속도로 관계가 틀어져서 결혼이 깨어지게 만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좋아 보였던 것은 두 사람이 담임목사에게 와서 교제를 허락받았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두 사람 사이의 관계를

        영적인 권위 밑에 두었다는 것이고 그렇게 함으로써 아마도 더 철저하게 본인들을 관리하고 유지해 갈 수 있었지 않았나 싶습니다  

 

         싱글 여러분들께 부탁드립니다. 이제부터 교제를 시작할 때는 허락을 구할 필요까지는 없겠지만, 목자를 통해서 저를 찾아와 주기

        바랍니다. 목회자의 권면과 함께 축복기도를 받고 간다면 두 사람의 교제가 훨씬 더 신중하고 진정성이 있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또 그것이 여러분들을 위해서 기도하고 있는 담임 목사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싱글목장의 식구들은 꼭 결혼을 전제로

        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담임 목사에게 와서 기도받고 교제를 시작해 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재혼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재혼의 경우는 특별히 서두르면 일을 그르치기 쉽습니다. 남의 눈을 피하여 급하게 일을 진행시키지 마시고, 가능하면 시작할 때부터 미리 저와도 의논해 주시고, 그래서 필요한 경우에는 면담도 하고, 그렇게 준비된 상태로 시간 두고 교제하다가 결혼을 하면 훨씬 더 아름다운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7 5월20일 자족하는 마음 이우철 목사 2018.05.23 6
206 5월13일 적자생존 이우철 목사 2018.05.23 7
205 5월6일 자녀의 신앙교육 이우철 목사 2018.05.23 3
204 4월29일 가정교회가 잘 세워지려면... 이우철 목사 2018.05.23 3
203 4월22일 아내와 하와이에 다녀옵니다 이우철 목사 2018.04.24 53
202 4월15일 평신도 세미나 이우철 목사 2018.04.24 18
201 4월1일 부활절 날짜 계산하기 이우철 목사 2018.04.03 33
200 3월25일 선교도 가족의 사랑으로 감당한다 이우철 목사 2018.04.03 16
199 3월18일 야외예배 갑니다 이우철 목사 2018.03.21 48
» 3월11일 싱글들에게 드리는 부탁 이우철 목사 2018.03.13 77
197 2월25일 본당이 달라졌습니다. 이우철 목사 2018.02.28 83
196 2월18일 현 목사님의 안식년 이우철 목사 2018.02.22 85
195 2월11일 사순절과 다니엘 금식기도 이우철 목사 2018.02.22 19
194 1월14일 신동일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이우철 목사 2018.02.22 61
193 2018년 1월 7일 새해를 시작하며... 이우철 목사 2018.02.22 15
192 10월15일 선교축제를 통해서 주신 은혜 예닮웹지기 2017.10.19 987
191 10월1일 선교축제 2017 이우철 목사 2017.10.05 1039
190 9월24일 좋은 분위기를 만드는 사람 이우철 목사 2017.10.05 1008
189 9월 17일 목회자 컨퍼런스를 마치며.. 예닮웹지기 2017.09.20 1089
188 9월10일 세미나와 컨퍼런스 예닮웹지기 2017.09.20 10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