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달라스예닮교회

목회자칼럼

 

싱글들에게 드리는 부탁

 

 

 

           휴스턴 서울 교회 이수관 목사님의 칼럼입니다. 싱글들이 많은 우리교회에 꼭 필요한 칼럼이라 생각되어 나눕니다. 

 

  얼마 전에 영어회중에서 결혼식이 있었는데, 결혼식 자체도 아름다웠지만 그 뒷얘기를 들으면서 더욱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처음 사귀기 시작하면서 담임목사님인 신동일 목사님을 찾아와서, 교제를 허락해 달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그 자리에서 신목사님은 두 사람의 교제를 축복해 주면서 몇 가지 당부를 했는데, 그 중에 한 가지가 코 밑으로 있는 신체부위에 키스를 하지 말라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이 두 사람은 그것을 잘 지키면서 사귐을 가졌고, 결혼식 중에 목사님이 두 사람이 부부가 되었음을 선언하고 “이제 신랑신부가 키스를 하겠습니다.” 할 때, 그것이 두 사람 사이에 첫 키스였다는 것입니다.

사실 우리가 워낙 순결함과는 거리가 먼 시대를 살고 있어서 그렇지 사실 사랑하는 상대방의 순결을 잘 보호해 주었다가 모든 사람의 축복을 받으며 깨끗하고 순결하게 결혼을 할 때 그것이 서로에게도 좋고, 하나님께도 더 없이 아름다운 헌신이 됩니다. 거기에 반해서 혼전에 가지는 성관계는 서로가 상대방이 진정으로 나에게 적당한 배우자인지 판단할 기회를 빼앗아가므로 결국 하지 말아야 할 결혼으로 가게 하거나, 또는 반대로 서로에게 영적인 상처를 남기게 되어 급속도로 관계가 틀어져서 결혼이 깨어지게 만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좋아 보였던 것은 두 사람이 담임목사에게 와서 교제를 허락받았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두 사람 사이의 관계를

        영적인 권위 밑에 두었다는 것이고 그렇게 함으로써 아마도 더 철저하게 본인들을 관리하고 유지해 갈 수 있었지 않았나 싶습니다  

 

         싱글 여러분들께 부탁드립니다. 이제부터 교제를 시작할 때는 허락을 구할 필요까지는 없겠지만, 목자를 통해서 저를 찾아와 주기

        바랍니다. 목회자의 권면과 함께 축복기도를 받고 간다면 두 사람의 교제가 훨씬 더 신중하고 진정성이 있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또 그것이 여러분들을 위해서 기도하고 있는 담임 목사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싱글목장의 식구들은 꼭 결혼을 전제로

        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담임 목사에게 와서 기도받고 교제를 시작해 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재혼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재혼의 경우는 특별히 서두르면 일을 그르치기 쉽습니다. 남의 눈을 피하여 급하게 일을 진행시키지 마시고, 가능하면 시작할 때부터 미리 저와도 의논해 주시고, 그래서 필요한 경우에는 면담도 하고, 그렇게 준비된 상태로 시간 두고 교제하다가 결혼을 하면 훨씬 더 아름다운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 12월 28일 설교자를 위한 기도 예닮웹지기 2015.01.03 2046
219 2016년 1월 3일 신년 가족 기도제목 예닮웹지기 2016.01.02 1936
218 3월23일 윤함애 사모님의 유언 예닮웹지기 2014.03.22 1510
217 5월21일 목장의 나눔시간 이우철 목사 2017.06.06 1400
216 2014년 1월 5일 관심 있는 것은 분명하게 보인다 [1] 예닮웹지기 2014.01.04 1386
215 5월 17일 진한 향을 지닌 커피처럼 예닮웹지기 2015.05.16 1363
214 6월22일 회중기도는 이렇게 예닮웹지기 2014.06.22 1349
213 1월 4일 다니엘 금식이란? 예닮웹지기 2015.01.03 1325
212 5월25일 집회 잘 다녀왔습니다. 예닮웹지기 2014.05.28 1282
211 5월 8일 대표기도에 관하여.. (예배의 부흥 7) 예닮웹지기 2016.05.10 1241
210 1월26일 감사하는 습관 예닮웹지기 2014.01.25 1237
209 4월 20일 자녀를 망치는 10가지 비결 예닮웹지기 2014.04.19 1232
208 1월11일 다니엘 금식은 이렇게 예닮웹지기 2015.01.10 1216
207 1월12일 교회의 올바른 성공을 꿈꾼다 예닮웹지기 2014.01.11 1199
206 11월2일 정민영 선교사님은... 예닮웹지기 2014.11.02 1181
205 2월16일 금요철야기도 합주회 예닮웹지기 2014.02.19 1173
204 2월 1일 다니엘 금식, 이제 후반전입니다 예닮웹지기 2015.02.03 1164
203 8월 09일 자녀를 위한 기도 예닮웹지기 2015.08.08 1162
202 7월 13일 안수집사를 세웁니다 예닮웹지기 2014.07.13 1161
201 2월9일 목장모임 요일에 관하여 예닮웹지기 2014.02.09 1138
위로